문수성지 오대산 월정사


수행/신행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수행의향기

문수성지 오대산 월정사

경허 스님(1849~1912)

경허 스님(1849~1912)

경허鏡虛스님은 서산대사 이래로 근대불교에서 선종禪宗을 중흥시킨 대선사였다.


다시 말하면, 거의 기진맥진 쓰러졌던 조선불교의 끝자락에서 다시 화톳불을 켜신 분이다. '제2의 원효', '길 위의 큰 스님'이라고도 부른다. 1849년 전주에서 태어났고, 속가의 이름은 성은 송씨, 속명은 동욱東旭이고, 아버지는 송두옥이다. 법호는 경허鏡虛, 법명은 성우惺牛이다.
어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으며, 9세 때 과천의 청계사淸溪寺로 출가하였다. 계허桂虛스님의 밑에서 물 긷고 나무하는 일로 5년을 보냈다. 14세 때 절에 머문 거사로부터 문맹을 거두었고, 그 뒤 계룡산 동학사의 만화강백萬化講伯 밑에서 불교경론을 배웠으며, 9년 동안 그는 불교의 일대시교一代時敎뿐 아니라 유학과 노장 등 제자백가를 모두 섭렵하였다. 그리고 23세에 동학사에서 강백이 되어 전국에서 스님의 강론을 듣고자 학승들이 구름처럼 모였다.

1879년에 옛 스승인 계허를 찾아 한양으로 향하던 중, 심한 폭풍우를 만나 가까운 인가에서 비를 피하려고 하였지만, 마을에 돌림병이 유행하여 집집마다 문을 굳게 닫고 있었다. 비를 피하지 못하고 마을 밖 큰 나무 밑에 낮아 밤새도록 죽음이 위협에 시달리다가 이제까지 생사불이生死不二의 이치를 문자 속에서만 터득하였음을 깨닫고 새로운 발심發心을 하였다. 이튿날, 동학사로 돌아와 학인들을 모두 돌려보낸 뒤 조실방祖室房에 들어가 용맹정진을 시작하였다. 창문 밑으로 주먹밥이 들어올 만큼의 구멍을 뚫어놓고, 한 손에는 칼을 쥐고, 목 밑에는 송곳을 꽂은 널판자를 놓아 졸음이 오면 송곳에 다치게 장치하여 잠을 자지 않고 정진하였다.
석 달째 되던 날, 제자 원규가 동학사 밑에 살고 있던 이처사로부터 "소가 되더라도 콧구멍 없는 소가 되어야지."라는 말을 듣고 의심이 생겨 그 뜻을 물어왔다. 그 말을 듣자 모든 의심이 풀리면서 오도悟道하였다. 그 뒤 천장암으로 옮겨 깨달은 뒤에 수행인 보임保任을 하였다. 그때에도 얼굴에 탈을 만들어 쓰고, 송곳을 턱 밑에 받쳐놓고 오후 수행의 좌선을 계속하였다. 1886년 6년 동안의 보임공부를 끝내고 옷과 탈바가지, 주장자 등을 모두 불태운 뒤 무애행無碍行에 나섰다.
그 당시 일상적인 안목에서 보면 파계승이요 괴이하게 여겨질 정도의 일화를 많이 남겼다. 술을 마시고, 고기를 먹고, 문둥병에 걸린 여자와 몇 달을 동침하였고, 여인을 희롱한 뒤 몰매를 맞기도 하였으며 술에 만취해서 법당에 오르는 등 낡은 윤리의 틀로서는 파악할 수 없는 행적들을 남겼다. '원효의 파계, 진묵의 곡차'이래 최대의 파격적 만행으로 숱한 무애행無碍行으로 범부들을 교화한 이적異積은 훗날 그의 제자 한암스님은 여러 스님들에게 '화상의 법화法化는 배우되, 화상의 행리行履는 배우는 것은 불가하리니…….'라고 경책하였다. 이러한 이행異行은 크게 깨달은 스님과 같이 서투르게 깨달은 체하지 말라는 말이다.
그는 생애를 통하여 선의 생활화·일상화를 모색하였다. 산중에서 은거하는 독각선獨覺禪이 아니라 대중 속에서 선의 이념을 실현하려고 하였다는 점에서 선의 혁명가로 평가받고 있다. 법상法床에서 행한 설법뿐만 아니라 대화나 문답을 통해서도 언제나 선을 선양하였고, 문자의 표현이나 특이한 행동까지도 선으로 겨냥된 방편이요, 작용이었다. 그의 이와 같은 노력으로 우리나라의 선풍은 새로이 일어났고, 그의 문하에 한암, 만공, 수월, 혜월 등 많은 선사들이 배출되어 새로운 선원들이 많이 생겨났다.
오늘날 불교계의 선승들 중 대부분은 그의 문풍을 계승하는 문손이거나 간접적인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다. 그는 근대불교사에서 큰 공헌을 남긴 중흥조이다. 승려들이 선을 사기의 형식으로 기술하거나 구두로만 일러 오던 시대에 선을 생활화하고 실천화한 선의 혁명가였으며, 불조佛祖의 경지를 현실에서 보여준 선의 대성자이기도 하였다. 근대 선의 물결이 그를 통하여 다시 일어나고 진작되었다는 점에서 그는 한국의 마조馬祖로 평가된다.
만년에 천장암에서 최후의 법문을 한 뒤 사찰을 떠나 갑산·강계 등지에서 머리를 기르고 유관을 쓴 모습으로 살았으며, 박난주라고 개명하였다. 그곳에서 서당의 훈장이 되어 아이들을 가르치다가, 1912년 4월 25일 새벽에 '마음 달 외로이 둥그니 빛이 만상을 삼켰구나. 빛과 경계를 함께 잊으니 다시 이것은 무엇인가.' 임종게를 남긴 뒤 입적하였다. 세수 64세, 법랍 56세이다. 저서에는 <경허집> <선문촬요> 등이 있다.
경허의 수제자로 흔히 '삼월三月'로 불리는 혜월(慧月, 1861년 - 1937년), 수월(水月, 1855년 - 1928년)ㆍ만공(滿空, 1871년 - 1946년) 선사가 있다. 경허스님은 '만공은 복이 많아 대중을 많이 거느릴 테고, 정진력은 수월을 능가할 자가 없고, 지혜는 혜월을 당할 자가 없다'고 했다. 삼월인 제자들도 모두 깨달아 부처가 되었다. 이들 역시 근현대 한국 불교계를 대표하는 선승들이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