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전국 25곳 산사에서 고품격 산사문화 체험 (10월18일-파이낸셜뉴스)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전국 25곳 산사에서 고품격 산사문화 체험 (10월18일-파이낸셜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6-10-19 13:47 조회6,379회 댓글0건

본문

문화재청은 고품격 산사문화 관광상품 프로그램인 ‘2017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 25선을 확정하였다. 

내년에 첫 선을 보일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은 한국의 전통산사에서 계승되고 있는 인문학적 정신유산을 대중화.세계화하여 MICE 사업자원으로 활용하고, 전통산사의 가치와 우수성을 널리 알려 세계유산에 성공적으로 등재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두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에 확정된 사업은 지난 8~9월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공모된 43건의 사업 중 콘텐츠 우수성, 사업추진 체계운영, 발전성 등에 대한 관계 전문가의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12개 시·도 25개 사업이 선정됐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는 속리산 법주사의 ‘史視樂樂-역사를 돌아보는 한걸음’, 오대산 월정사의 오대자락, 천 년의 인고를 품다, 지리산 실상사의 실상사, 마을과 함께한 천년의 향기를 느끼다, 도솔산 선운사의 보은염 이운행사 “1500년을 이어온 은혜 갚은 소금이야기!, 조계산 송광사.선암사의 조계산 천년산문을 열다 등으로, 국내 곳곳의 산사가 지닌 저마다의 특색과 고유의 이야기를 담은 흥미로운 프로그램들이 준비됐 있다.

문화재청은 2008년부터 생생문화재 사업을 통해 지역 향토문화재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더해 지역발전에 이바지해왔고, 문화재활용 프로그램을 더 특화시키기 위해 2014년부터는 향교서원 활용사업을 생생문화재 사업에서 분리해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내년부터는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까지 한번 더 분리해 운영함으로써 그간 종교 공간으로 인식되던 산사에도 특별한 문화적 가치를 더해 일상의 긴장을 빼면서 마음의 기쁨을 곱하고 추억의 감동을 나눌 계획이다.
 
문화재청이 새롭게 마련한 전통산사문화재 활용사업은 지역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역사문화콘텐츠를 융복합하여 새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지역 문화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문화재를 기반으로 한 지역재생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정부3.0 추진가치에 맞게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소통을 통한 범정부 협업체계 구축으로 수혜자 맞춤형 서비스와 문화유산이 지역발전의 원동력이자 인문정신문화 부흥과 문화융성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힘써 나갈 계획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