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어떤 역사도 반성없이 진화 없어”(10월22일-강원도민일보)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어떤 역사도 반성없이 진화 없어”(10월22일-강원도민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5-10-22 08:48 조회6,118회 댓글0건

본문

원행 월정사 부주지 스님 신간 2권 펴내
27일 출판기념회

 
 
   
 

 

 

 

 

 

 

 

 

 

▶10·27 불교법난
고문·진상규명 과정 담아
조계종 내분·분규 분석도



▶눈썹 돌리는 소리
출가서 월정사 정착까지 그간의 희비 담은 산문집

 

   
 

1700년 불교역사에서 가장 치욕적이고 폭력적이었던 사건 ‘10·27 법난’. 1980년 10월 27일 불교계를 정화한다는 명목으로 전국 3000여 사찰에 계엄군이 난입해 수색과 연행이 이뤄졌다. 이로 인해 많은 승려와 재가자가 고문을 받거나 연행 및 구금됐다. 이 중 한명이 현 월정사 부주지 원행 스님이다. 원행 스님은 법난 당시 새벽 영문도 모른 채 원주 보안사로 연행됐다. 별안간 고문이 시작됐고 풀려나는 날까지 갖은 고문,폭행,모욕을 당했다. 그가 35년 간 침묵 속에 묻어뒀던 참혹한 기억을 책으로 묶어냈다.

원행 스님의 책 ‘10·27 불교법난’에는 법난의 배후와 뿌리,보안사로 끌려가 고문을 받으며 보냈던 일주일간의 지옥 같았던 기억,불교법난 이후 진행된 진상 규명 과정 등이 담겨 있다. 또 1970년대 조계종 내분,불교 분규와 그 원인에 대한 분석도 실렸다.

스님은 “상처는 과거의 오류를 인식하는 순간에야 치유되는 것이며 치유란 상처가 없어져 버리는 것이 아니라 생생하게 되살아나 오늘의 문제로 회귀하는 것”이라며 “정확한 분석과 반성이 곧 역사의 오류를 바로잡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원행 스님은 네 번째 산문집 ‘눈썹 돌리는 소리’도 같이 펴냈다.

10·27 불교법난과 월정사 분규사태를 겪고 해인사,자광사,구룡사 등을 거쳐 다시 월정사로 돌아와 그간의 희비를 돌아보며 쓴 책이다.

약관의 나이에 오대산 월정사로 출가해 만화 스님을 은사로,탄허 스님을 법사로 수계한 스님은 특히 탄허 큰 스님 열반 20주기 법어집을 발간하는 경사스러운 날 구룡사 대웅전이 전소된 것을 잊지못할 사건으로 기억한다.

스님은 “한암 큰 스님과 탄허 큰 스님,만화 은사 스님의 뜻을 겸허기 받들어 조금도 거짓되거나 허욕을 부리거나 허명을 탐하거나 허세에 물들지 않고 출가자의 본분을 다하면서 부끄럽지 않은 수행자가 되기 위해 용맹전진 하겠다는 다짐과 더불어 이 책을 엮었다”고 밝혔다.

한편 스님의 신간 2권의 출판 기념 법회가 27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불교전통문화공연장에서 봉행될 예정이다.

안영옥 okisoul@kado.net


<옮긴이 : 월정사지킴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