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조선왕조실록 날인 국민감사청구(조선일보)_2012.02.14(화) > 조선왕조실록 및 의궤


둘러보기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조선왕조실록 및 의궤

조선왕조실록 및 의궤

조선왕조실록 날인 국민감사청구(조선일보)_2012.02.14(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2-02-15 08:59 조회2,266회 댓글0건

본문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의 영구소장처 결정을 앞두고 평창군의회가 서울대에 대해 국민감사를 청구한다. 평창군의회와 문화재 제자리 찾기 운동위원회는 14일 국민 3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오대산 사고본에 장서인을 날인한 서울대에 대해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군의회는 감사청구서에서 "서울대는 일본 도쿄대로부터 기증받은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 47책에 장서인 날인을 해 국보를 훼손했다"며 "도장 날인의 구체적인 경위와 문화재 훼손 여부를 감사해 달라"고 적었다.

군의회는 날인이 이동경로를 확인하는 기록의 요소라는 서울대의 주장에 대해서도 1985년까지 서울대가 소장하다 국가기록원 부산기록정보센터에 이관한 '조선왕조실록 태백산 사고본'과, 1932년 경성제국대학에서 보관하다 도쿄대로 전환 보관했던 오대산 사고본 27책에는 날인이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평창군은 서울대에 "문화재청의 현상변경 허가 없이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에 도장날인을 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로 국보를 훼손한 중대한 범죄"라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발송하고 반성을 촉구했다.

오대산 사고본 제자리 찾기 운동에 나선 평창군과 월정사 등은 국민감사 청구에 이어 조만간 서울대를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할 계획이다.

이처럼 지역에서 서울대를 압박하는 것은 문화재청이 지난 2006년 환국한 오대산 사고본을 임시로 서울대 규장각에 보관하고 나중에 영구소장처를 결정한다고 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 학술연구용으로 임시 보관하던 서울대의 역할이 끝나 조만간 영구소장처 결정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월정사는 "영구소장처 결정을 앞두고 문화재는 제자리로 와야 한다는 뜻을 다시 한번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며 "오대산 사고본이 제자리를 찾는 것은 도민 모두가 염원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홍서표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