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의궤반환 환영…국민환영행사·오대산서 고유재 봉행(불교닷컴)_2011.10.19(수) > 조선왕조실록 및 의궤


둘러보기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조선왕조실록 및 의궤

조선왕조실록 및 의궤

의궤반환 환영…국민환영행사·오대산서 고유재 봉행(불교닷컴)_2011.10.19(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1-10-27 10:29 조회2,263회 댓글0건

본문

문화재제자리찾기 “일본 눈치 보는 소극적 자세 유감”
조선왕조실록과 조선왕실의궤 반환에 앞장선 문화재제자리찾기(공동대표 김의정)가 12월5일까지 반환되는 조선왕실의궤 환국을 환영하며, 의궤 반환 이후의 활동계획을 밝혔다.

우선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오는 11월 12, 13일께 경복궁에서 국민 환영행사를 열고 강원도 월정사 오대산 사고지에서 고유재를 지낼 예정이다. 앞서 일본에서 이운행사와 공항영접행사도 갖는다는 계획이다.

또 ‘문화재 약탈과 문화주권, 그리고 참여에 대하여’를 주제로 2012년 2월에는 지역순회 홍보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혜문 스님이 지난 8월에 펴낸 <되찾은 조선의 보물, 의궤> 일본어판을 11월 말 일본에서 출간할 예정이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18일 노다 요시히코(54) 일본 총리가 반환대상 도서 1205권 중 5권을 먼저 갖고 한국을 방문한 것과 관련 반환되는 조선왕실의궤 등 1205권의 의미를 설명하며, 정부 및 학계 시민단체가 약탈문화재에 대한 지속적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호소했다.

   


노다 총리가 가져온 의궤는 <대례의궤(大禮儀軌)> 1권, <왕세자가례도감의궤(王世子嘉禮都監儀軌)> 2권, <정묘어제(正廟御製)> 2권이다. <대례의궤>는 고종이 대한제국 선포와 우리나라가 일본과 중국 등 세계 열강과 어깨를 나란히하는 황제국임을 알리는 즉위 과정 등을 담고 있다. <왕세자가례도감의궤>에는 순종이 왕세자였던 1881~1882년 순명황후 민씨와 올린 결혼식 과정이 상세히 기록돼 있다. <정묘어제>는 조선 역대 왕들의 시문집인 ‘열성어제’ 중 정조 편만 묶은 것.

문화재제자리찾기 사무총장 혜문 스님은 일본 총리 방한에 의궤 5권을 가지고 온 것과 관련, “일본 총리와 이명박 대통령 간 정상회담을 통해 의궤가 반환되는 것은 상당히 상징적적 의미를 갖는 것”이라며 “한일협정으로 사실상 정부가 불가능하다고 포기한 것을 불교계와 시민단체가 문제를 제기해 반환운동을 주도해, 민간의 힘으로 일궈낸 현대판 의병운동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혜문 스님은 “의궤 환수는 사회적, 시대적 정의여서 완결되게 됐다. 세계 문화재 반환운동에서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혜문 스님은 이어 “일부에서 어람용인 외규장각 의궤에 비해 문화재적 가치가 떨어지지 않느냐는 지적이 있다”면서 “조선왕실의궤의 문화재적 가치에 대해서는 외규장각 도서는 소유권의 완전한 양도가 아니고, 과거사 반성과 사죄의 의미 등이 담겨있지 않다”며 “그 의미 차이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혜문 스님음 또 “물론 어람용 의궤가 아니고 유일본도 아닌, 분상용 의궤지만 완전히 되찾은 승리의 산물”이지만 “간 나오토 일본 전 총리가 지난해 경술국치 100년을 맞아 식민지 지배에 대한 사과와 반성의 의미를 담아 보낸다고 언급했었고, 러한 역사적 평가를 주목하지 못하고 단순히 어람용 의궤보다 가치가 낮다고 폄하하는 것이 의아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6월 10일 발효된 한·일 도서협정에 따라 12월 10일까지 일본 궁내청이 소장한 <조선왕실의궤> 등 150종 1205권을 반환한다. 협정은 발효 후 6개월 내에 한국 도서를 반환토록 규정하고 있다.

혜문 스님은 <조선왕실의궤> 의 반환 의미를 일본 궁내청(천황궁)이 소장한 도서의 환수여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혜문 스님은 “일본 최고의 정치적 상징인 궁내청 소장 도서가 되돌아오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며 “궁내청에 과거사를 물은 적이 없는데 에도성을 넘어 돌아와 한일양국 관계에 중요한 파장을 미칠 사건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혜문 스님은 의궤 반환 과정에서의 아쉬움과 앞으로 정부와 학계 등이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혜문 스님은 “일본 측에 직접 반환을 요구하라고 서울대 규장각과 문화재청에 수차례 요구했지만 두 기관은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고, 결국 일본의 자발적인 결정에 따라 이토 히로부미가 규장각에서 대출해간 미납도서가 돌아오게 돼 유감”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조선왕실의궤 81종 167권 외에 1906년부터 1909년 사이 이토 히로부미가 반출한 77종 1028권 중 66종 938권이 반환도서에 포함된 것을 지칭한 이야기다. 이토 반출 도서는 지난 1965년 한·일협정에 따라 11종 90권이 반환됐었다.

   


혜문 스님은 또 반환대상 도서가 궁내청 소장으로 국한된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스님은 “간 총리는 담화에서 ‘조선총독부 기증으로 일본으로 건너온 한반도의 도서’라고 특정했다.”면서 “그런데 궁내청 외의 다른 곳에 있는 도서는 반환대상에 하나도 포함되지 않았다. 궁내청 이외의 다른 도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궁내청 밖의 도서에 대한 연구가 미흡했기 때문에 언급하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아직까지 정부가 조선왕실의궤에 대한 역사적 평가에 소극적인 것도 문제”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스님은 “양국간 외교적 관계를 고려해야겠지만 민족적인 경사를 일본의 눈치를 보느라 소규모 기념행사로 생각하는 것 같다. 일본이 무서워 잔치도 제대로 벌이지 못하는 소극적인 자세가 유감스럽다”고 꼬집었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의궤의 문화재 지정도 촉구했다.

혜문스님은 “간 총리의 한일강제병합 100년 담화가 나온 지 3개월 후인 11월 8일 일본 궁내청에서 되찾는 의궤를 국보로 지정해 달라는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

정부의 소극적 태도에도 국회에서 ‘국외약탈문화재환수특별위원회 구성’이 발의된 것은 환영했다. 또 서울시의회의 ‘제2기 서울시문화재찾기시민위원회’ 구성과 활동 강화도 기대했다.

김의정 공동대표는 “문화재환수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언론, 종교, 외교 등 모든 수단이 동원되어야 하는 운동”이라며 “의궤 반환을 계기로 국민 모두가 우리 문화의 소중함을 되돌아 보고 계승하고 보급하는 데 온 국민이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법상 스님(문화재제자리찾기운영위원장)도 “조선왕조실록과 조선왕실의궤의 반환을 계기로 약탈문화재환수운동과 문화주권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속에서 그동안 운동 성과를 나무고 국민은 물론 해외교민 등 전 민족 구성원이 함께하는 운동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현욱 기자 mytrea70@yahoo.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