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타사] 천년고찰 수타사의 고풍스러움을 담은 ‘수타사산소길’ (4월30일-이데일리) > 작은 절 이야기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작은 절 이야기

작은 절 이야기

[수타사] 천년고찰 수타사의 고풍스러움을 담은 ‘수타사산소길’ (4월30일-이데일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7-06-07 13:21 조회270회 댓글0건

본문

 

한국관광공사 5월 추천 걷기좋은길

수타사산소길(사진=한국관광공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북한강의 지류인 홍천강(洪川江)의 우리말 이름이 너브내다. 강폭이 넓고 완만한데다 수심은 비교적 얕은 널찍한 내다. 홍천강은 강원도 홍천군 서석면 응봉산 자락 미약골에서 발원해 서쪽으로 굽이치다 북한강 청평호로 흘러든다. 하류는 이름처럼 넓고 완만하지만, 상류의 여러 물길은 좁고 깊은 바위골짜기들이다. 두촌면 용소계곡, 동면 수타계곡(수타사계곡) 등이 대표적인 바위골짜기로, 사철 빼어난 계곡미를 자랑한다. 이 중 공작산 자락 수타계곡은 강원 영서지역의 최고 고찰인 수타사와 멋진 숲길을 거느린 골짜기다. 

수타사 산소길은 ‘수타계곡’이란 이름으로 오래전부터 많은 이들의 고운 발길을 받아냈던 전통 있는 길이다. 잣나무·참나무 빽빽이 우거진 어둑한 숲, 완만하고 부드러운 흙길, 낭랑한 새소리와 짙은 물소리를 두루 갖춘 바위골짜기 숲길이다.

수타사 주변 숲길은, 수타교에서 물길 왼쪽으로 올라 출렁다리를 건너 반대편 숲길을 따라 수타사로 내려오거나(시계방향), 그 반대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먼저 수타사를 관람했다면 절 앞(생태공원 연못 옆) 산길로 들어서서 시계 반대방향으로 돌아오는 게 좋다. 남녀노소 누구나 걸을 수 있는 2㎞ 남짓의 짤막한 숲길(산소길 2코스)이다. 생태공원은 옛날 수타사에서 경작하던 논이 있던 자리에 잔디·꽃 옮겨 심고 시멘트길 내서 만든 인공 정원이다. 길은 맑고 깊은 용담과 낣게 펼쳐진 귕소 등을 잘 딱인 길을 따라 걸으며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천년 고찰 수타사의 고풍스런 느낌까지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으니 금상첨화다. 몇 년 전에 새롭게 놓인 출렁다리와 목교 등을 통해 더 풍성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코스경로= 수타사주차장~계곡길~용담~귕소~귕소출렁다리~목교~계곡길~수타사생태숲~수타사~수타사 주차장

▲거리= 5.2㎞

▲소요시간= 2시간

 

▲난이도= 보통 

 

기사원문보기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I11&newsid=01154566615901368&DCD=A401&OutLnkChk=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