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이젠 공짜로 즐긴다…입장료 사라진 국립공원 탐방로, 어디(중앙일보)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이젠 공짜로 즐긴다…입장료 사라진 국립공원 탐방로, 어디(중앙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23-12-05 10:54 조회332회 댓글0건

본문

설악산국립공원 비룡오솔길. 국립공원공단

설악산국립공원 비룡오솔길.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탐방객과 사찰 간의 갈등을 일으켰던 문화재 관람료가 폐지됐다. 이에 따라 국립공원 탐방로를 이용할 때 내야 했던 사실상의 입장료도 사라지게 됐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15개 국립공원 내 23개 사찰 중 21개 사찰에서 4일부터 문화재관람료 감면제를 시행한다. 대한불교조계종이 국가지정문화재를 보유한 사찰 65곳에 대해 문화재 관람료를 받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국립공원 내에 있는 사찰은 문화재 관람료 명목으로 1000원에서 최대 6000원을 징수했다. 이 중 절반이 넘는 14곳이 탐방로 입구에서 관람료를 받았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하지만, 감면제 시행으로 인해 탐방객들은 설악산과 지리산 등 주요 국립공원에 있는 유명 탐방로를 걷기 위해 사실상의 입장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다만,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보리암과 소백산국립공원의 희방사 등 국가지정문화재가 없는 두 개 사찰은 감면 대상에서 제외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이 중에서 가족 단위의 탐방객이나 등산에 익숙하지 않은 이른바 ‘등린이’도 쉽게 걸을 수 있는 탐방로 6곳을 추천했다.

①오대산 전나무 숲길

오대산국립공원 전나무숲길. 국립공원공단

오대산국립공원 전나무숲길. 국립공원공단

천 년의 숲으로 불리는 오대산국립공원의 전나무숲은 광릉 국립수목원, 변산반도국립공원 내소사와 더불어 우리나라 3대 전나무숲으로 꼽힌다.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월정사 일주문에서 천왕문까지 1㎞ 코스로 30분이면 걸을 수 있다. 이전에는 5000원의 문화재 관람료를 받았지만, 이제는 공짜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다.

오대산국립공원 관계자는 “전나무숲은 사람이 가장 행복을 느끼는 해발 700m 위치에 있고, 전나무숲 옆에는 음이온을 발생시키는 오대천이 흐른다”며 “울창한 전나무에서 나오는 피톤치드로 삼림욕하기 좋은 건강하고 아름다운 숲”이라고 말했다.

②설악산 비룡오솔길

설악산국립공원 비룡폭포. 국립공원공단

설악산국립공원 비룡폭포. 국립공원공단

설악산국립공원 설악동지구에 위치한 비룡오솔길은 소공원에서 비룡폭포까지 연결된 약 2.4㎞의 탐방로다. 비룡교를 지나 자연관찰로로 이어지는 탐방로 초입은 쌍천을 따라 물과 바람 소리를 들으며 차분하게 시작되며, 울창한 숲으로 이어지는 자연을 느낄 수 있다.

비룡폭포까지는 편도로 한 시간 정도 걸린다. 등산에 좀 더 자신이 있다면 30분을 더 걸어 45년 만에 개방된 토왕성 폭포의 비경을 즐길 수도 있다. 특히 이 탐방로는 산새들이 많이 서식하는 장소로 간혹 오색딱따구리가 나무를 두들기는 소리도 들을 수 있다고 한다.

③지리산 화엄사길

지리산국립공원 화엄사길.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 화엄사길.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 화엄사길은 화엄계곡 입구에서 잘 정비된 계곡길을 따라 연기암까지 가는 길로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탐방코스다. 흙길과 돌길이 번갈아 나오는 약 2㎞ 구간으로 1시간 정도 걸린다.

화엄사길은 시원한 물소리와 아름다운 산새 소리가 어우러진 탐방로로 완만하고 평탄한 길에 소나무와 서어나무들이 어우러져 있어 숲속의 정취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화엄사에서 연기암 가는 길에 위치한 암자로에는 지장암 등 6개의 암자가 탐방로 안쪽에 자리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국립공원의 자연과 화엄사의 문화를 연결하는 상징적인 교량인 삼소교(三笑橋)가 개통돼 지리산에 쉽게 오를 수 있는 길이 생겼다. 화엄사의 장엄함에 웃고 화엄사 계곡의 청량함에 웃고 지리산의 수려함에 웃는다는 뜻의 삼소교는 약 20m 길이의 아치형 석재다리다.

④속리산 세조길

속리산국립공원 법주사에서 겹벚꽃이 핀 모습. 국립공원공단

속리산국립공원 법주사에서 겹벚꽃이 핀 모습. 국립공원공단

속리산국립공원에 있는 세조길은 조선 7대 임금인 세조가 복천암에 있던 신미대사를 만나기 위해 다녀간 길이자 피부병에 걸린 세조가 요양차 속리산을 왕래했던 길이기도 하다. 법주사~복천암(편도 3.2㎞) 구간의 평지 탐방로로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고, 휠체어·유모차 등도 다닐 수 있는 무장애 구간(1.8㎞)도 있다. 2016년 9월에 개통했다.

속리산국립공원 관계자는 “세조길은사계절 특색이 뚜렷한 수변경관과 피톤치드가 풍부한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특히 법주사 일원으로 겹벚꽃이 아름답게 피는 속리산의 대표적인 명소”라고 말했다.

내장산국립공원 자연사랑길. 국립공원공단

내장산국립공원 자연사랑길. 국립공원공단

이 밖에도 내장산국립공원의 자연사랑길(2.5㎞, 소요시간 1시간)과 변산반도국립공원의 내소사길(0.6㎞, 소요시간 40분)도 가족 단위로 걷기 좋은 탐방로로 꼽혔다.

 

2023-05-0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