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여기는 원주] 조선왕조실록·의궤, 귀향 ‘청신호’(KBS)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여기는 원주] 조선왕조실록·의궤, 귀향 ‘청신호’(KBS)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22-02-15 09:43 조회1,387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지역 소식을 알아보는 현장네트워크입니다.

먼저 원주를 연결합니다.

이예린 아나운서, 조선왕조실록과 의궤 오대산 사고본이 아직도 고향으로 못오고 있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1900년 대 초 일본으로 반출됐다가 2000년 대 들어서야 돌려받은 조선왕조실록과 의궤 오대산 사고본.

하지만, 아직도 고향 오대산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서울에 남아 있는데요.

국회가 이를 고향으로 돌려보내자는 결의안을 오늘(14일) 채택했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시대 왕의 거리 행렬을 정밀하게 묘사한 그림과 왕의 일대기를 기록한 조선왕조실록.

강원도 오대산 사고에 보관돼 있다가 일제강점기였던 1913년에서 1922년 사이, 일본으로 반출된 대표적 문화재들입니다.

2006년 이 문화재들을 일본으로부터 돌려받게 된 것은 월정사를 중심으로 한 대대적인 문화재 환수 운동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대산엔 사본만 있고, 진본은 국립고궁박물관에 있어 완전한 환수가 끝나지 않았다는 평가가 있습니다.

때문에, 원본을 이곳 제자리로 돌리자는 운동이 추진됐고 그 소기의 성과가 결실을 맺기 시작했습니다.

실록과 의궤를 고향인 오대산으로 돌려보내자는 결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덕분입니다.

이 결의안에는 실록과 의궤 오대산 사고본을 원래 있던 곳으로 옮기고, 이를 위한 전시관도 건립하자는 문구가 담겼습니다.

[이채익/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 "불교계와 지역주민의 오대산 사고본의 환지본처의 염원을 모두 반영한 그러한 촉구 결의안입니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국회의 입장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월정사도 환영한다는 입장입니다.

[퇴우 정념/월정사 주지 : "제자리 찾기 운동에 동참이 되면서 문화 정책의 전환을 이루어내는 그런 단초를 제공하게 된 겁니다."]

월정사는 실록과 의궤를 보관할 전시관을 3년 전에 만들어놨기 때문에, 문화재청의 최종 결정이 나오는 대로 즉각 이관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원주시, 전기자전거 구입비 최대 30만 원 지원

원주시가 올해 전기자전거 구입 보조금을 지원합니다.

지원 대상은 원주에 2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한 만 18살 이상의 시민 50명으로, 1인당 전기 자전거 구입 비용의 50%,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합니다.

지원을 받으려면 이달(2월) 18일부터 다음 달(3월) 4일까지 원주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접수하면 됩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