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원행스님 "격변의 시대, 자신에 대한 발견이 진리를 향한 첫 걸음" (서울경제)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원행스님 "격변의 시대, 자신에 대한 발견이 진리를 향한 첫 걸음" (서울경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22-01-26 16:05 조회1,663회 댓글0건

본문

한암스님 평전 에세이 출간 간담회서

'세여출세도불식' 가르침 화두로 제시

"격변의 시대 지혜를 얻어가시길"

원행스님./최성욱기자



"우리에게 가장 무지한 대상은 자기 자신입니다. 자신에 대한 결정적 오류는 스스로를 잘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데서 비롯됩니다."

조계종 원로회의 의원인 원행스님은 24일 '세여출세도불식(世與出世都不識)'을 새해 화두로 던졌다. 세여출세도불식은 조계종 초대 종정을 지낸 한암스님이 남긴 가르침으로 '내가 모른다는 것조차 모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책 '성인 한암대종사' 출간을 기념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원행스님은 “세여출세도불식의 본 뜻은 쉼 없는 정진과 수련을 통해서만 자기 자신을 알아챌 수 있다는 것으로, 자신의 무지에 대한 탐구와 발굴이 곧 우주와 진리를 향한 첫 걸음임을 전한다”며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격변의 시대에 한암스님의 가르침이 더욱 절실하게 와 닿는다”고 전했다.
 

한암스님(1876~1951)의 평전 에세이인 '성인 한암대종사'은 한암스님의 일대기를 중심으로 근대 불교사와 한국 근현대사를 아우른다. 한암스님이 남긴 책들의 주요 대목과 어려운 가르침을 누구나 접할 수 있도록 쉬운 해설을 덧붙여서 소개한다. 경허, 만공, 경봉, 탄허 스님 등 당대의 선승은 물론 많은 지식인과 교류한 편지도 원문 그대로 실었다.

원행스님은 "일제강점기에 오대산 월정사로 들어가신 한암스님은 깊은 산골에서 두문분출함으로써 외려 국내외 철학자와 지성인들을 긴장시키고 일깨웠다"며 "어려운 시절을 극복한 스님의 가르침이 격변의 시대에 지혜를 깨우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원도 화천 출신인 한암스님은 "차라리 천고에 자취를 감추는 학이 되겠다"며 1925년 오대산 상원사에 들어가 입적할 때까지 27년 동안 바깥 출입을 하지 않고 수행에만 전념했으며, 4차례나 종정에 추대된 바 있다.

.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