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강원일보] “강원의 보물 본래 자리로 와야 한다”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강원일보] “강원의 보물 본래 자리로 와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21-01-13 09:26 조회90회 댓글0건

본문

 


신축년(辛丑年) 새해 '문화재 제자리 찾기'가 지역 문화예술계와 종교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지방자치 30주년을 맞아 새롭게 부상하는 문화분권, 문화자치 논의와 맞물리면서 강력한 추동력을 얻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 정부가 천명하는 지역문화 진흥의 기조가 지역에 대한 '권한 확대'와 '자치'에 있기 때문에 강원도 문화재를 제자리로 되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평가다. 강원일보는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와 공동으로 문화재 제자리 찾기를 통한 문화분권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시리즈를 연중 기획으로 싣는다.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
정부 연구·보관시설 미비 핑계
日서 환수 고궁박물관 타향살이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현재 해외에 반출된 우리 문화재 수는 21개국 19만3,136점(2020년 4월1일 기준)에 달한다. 이들 문화재 중 일부는 민간 주도로 진행되는 '문화재 제자리 찾기 운동' 등을 통해 '환국(還國)'에 성공하기도 하지만 원래 있던 지역의 장소로 돌아오는 일은 좀처럼 쉽지 않다.

국가 소유에 속하는 문화재는 문화재청장이 관리·총괄한다는 문화재보호법 7장(국유문화재에 관한 특례)에 따라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지만 실제 '선처'는 거의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기록문화의 꽃'으로 불리는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과 의궤가 대표적이다. 2006년 일본에서 돌려받은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3호)은 월정사와 환수위원회의 노력으로 이미 반환이 합의된 상태에서 이를 갖고 있던 일본 도쿄대가 기습적으로 서울대에 '기증' 형태로 되돌려 보내면서 타향살이가 시작됐다.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의궤(보물 제1901-3호·이상 고궁박물관)도 환수위를 결성하고 되돌려받기 위한 운동을 활발하게 펼치던 2011년 일본 궁내청이 반환한 약탈 도서 1,200책에 포함돼 우리 정부(문화재청)에 인도되면서 '본지환처(本地還處·본래의 자리로 돌아간다)'의 꿈은 사라지게 된다.

정부는 '연구'와 '보관시설 미비' 등을 이유로 들었지만 정작 2019년 월정사 인근에 최신 시설을 갖춘 '왕조실록·의궤박물관'이 문을 연 후에도 영인본(복사본)만을 제공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 수많은 국보와 보물을 보유하고 있는 국유 시설에서 지역의 문화재는 '계륵'일 수밖에 없지만 지역에서는 지역성을 가미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보물'로 환골탈태할 수 있다는 점은 간과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최종모 강원도문화재연구소장은 “문화재는 문화적, 역사적 맥락은 물론 지역적 특성 등을 모두 연계해서 이해할 때 비로소 제대로 된 해석이 가능하다”며 “특히 지역의 문화분권을 탄탄하게 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문화재 제자리 찾기는 상당히 중요한 움직임”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