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비행기]스스로를 달빛 삼아라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종이비행기]스스로를 달빛 삼아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7-06-19 11:02 조회34회 댓글0건

본문

“자월명(自月明)하라.”  

최근 출간된 원철 스님의 산문집 ‘스스로를 달빛 삼다’에 나오는 한 구절이다. 불교계의 대표적인 문장가로 꼽히는 스님은 현재 대한불교조계종 포교연구실장을 맡고 있다. 10년 넘은 인연이지만 스타일상 전화로 수다를 떨 사이는 아니다. 그래서 “어찌 지내시나” 하고 궁금해할 때 불쑥 날아오는 ‘책 편지’가 반갑다. 절집 생활과 여행, 사람들 속에서 겪은 에피소드를 불교적으로 풀어낸 글들이 실려 있다.

‘문(Moon)’이 대세라는 요즘 분위기 때문일까. 특히 ‘달빛을 만나다’는 제목의 글이 눈에 밟힌다. 오대산 월정사(月精寺)에 얽힌 내용이다. 만월(滿月)은 그냥 호떡처럼 둥근 보름달이 아니라 차별 없이 그 빛을 고루 나눠주는 ‘만월보살’이란다. 동쪽 봉우리 만월산(滿月山), 만월선원(滿月禪院), 지월당(指月堂)….

몇 년 전 해인사 작은 거처에서 만났을 때 세상 부러울 게 없다던 스님의 말도 떠오른다. 시절 인연으로 서울살이 중인 스님의 자월명(自月明)은 자신은 물론이고 세상도 그랬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리라. 
  
김갑식 기자 dunanworld@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619/84945071/1#csidx7e95ac32af44957bca38a2f1de7ac7b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