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165번 환자 메르스 후 월정사 온 적 없어” <불교닷컴-6월19일>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165번 환자 메르스 후 월정사 온 적 없어” <불교닷컴-6월19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5-06-20 09:02 조회4,380회 댓글0건

본문

“165번 환자 메르스 후 월정사 온 적 없어”

월정사, 동아일보·채널A 메르스 보도 정정 요구


오대산 월정사가 동아일보와 채널A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양 언론사가 “메르스에 감염된

165번 환자가 16일 입원 전에 강원도 오대산 일대 사찰에서 법회에 참여했다”고 보도한 것은

오보이며 정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19일 월정사는 ‘동아일보 및 채널A의 메르스 관련 오보에 대한 입장’을 통해 “문의 결과 165번

환자가 사찰 법회에 참여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기사를 작성한 동아일보 기자도 확인해

준 바 있다.”고 했다.

월정사는 “이날(16일) 오후 월정사가 165번 환우의 가족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동아일보와

채널A의 반복된 보도는 사실관계에 근거하지 않은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했다.

월정사는 “가족의 증언에 따르면 165번 환우는 2013년 6월부터 신장투석을 해온 중증

기저질환 환우로써 오대산을 방문하더라도 일요일에 한정했으며, 그렇다하더라도

건강상태 때문에 대부분 부도탑만 참배하고 돌아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월정사는 “메르스 감염이 의심되는 6월 6일 이후에는 오대산을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가족들은 동아일보의 해당 기자에게 오전에 통화해 기사가 잘못

되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월정사는 “165번 환우의 오대산 관련 동아일보와 채널A의 부정확한 보도내용과 관련 사실에

근거한 정정보도를 요청하며 월정사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때는 법적 제도적 절차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다.”고 했다.

월정사는 “메르스에 감염된 165번 환우님을 비롯해 모든 감염자들의 쾌유를 기원하며 부처님의

가피가 함께 하기를 발원한다.”고 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옮긴이 : 월정사지킴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