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정념 스님 복은 스스로 지어서 스스로 받는것(동아일보) 2015.04.16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정념 스님 복은 스스로 지어서 스스로 받는것(동아일보) 2015.04.1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5-04-16 09:23 조회4,684회 댓글0건

본문

 
“복은 그저 하늘에서 뚝 떨어지거나 부처님이 한 보따리 그냥 내려주는 것이 아닙니다. 흔히 자작자수(自作自受)라고 표현합니다. 스스로 지어서 스스로 받는 것이지요.”

최근 출간된 ‘오대산 정념스님이 들려주는 행복한 불교 이야기’(담앤북스)의 한 구절이다. 대한불교조계종의 ‘히트 상품 제조기’로 불리는 월정사 주지 정념 스님(59·사진)의 첫 번째 책이다. 2004년 주지가 된 이후 스님의 입에서 나온 법문을 글로 엮었다. 투박하게 들리지만 육성을 담고 있어 친근하고 울림도 크다.

15일 간담회에서 정념 스님은 “세상에 줄 만한 특별한 지혜가 없는 사람이기에 그동안 책을 낼 생각은 못했다”며 “제 육성을 통해 부처님 말씀이 사람들에게 잘 전달되기 바란다”고 했다.

1994년 종단 개혁 이후 첫 40대 본사 주지로 화제를 모았던 정념 스님은 변화와 개혁으로 상징되는 오대산 바람을 일으켰다. 1개월간 절집 생활을 하며 수행하는 단기출가학교는 수료자가 44기에 걸쳐 3000명을 넘어섰고 이 중 150명이 출가했다.

월정사 전나무 숲 걷기는 큰 인기를 끌고 있고 2008년에는 월정사 내에 만월선원을 열어 수행 도량의 면모를 넓혔다.

정념 스님은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월정사 입구 19만8000m²(약 6만 평)에 이르는 터에 명상마을도 준비하고 있다. “전통을 살리면서도 현대적으로 접근해야 불교의 미래가 열립니다. 전통사찰에는 불교문화뿐 아니라 풍요로운 자연과 수행법이 있죠. 명상마을은 현대인의 몸과 마음을 동시에 치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

김갑식 기자 dunanworld@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