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강원도지정문화재 신규 발굴(한국미술신문) 2014.03.04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강원도지정문화재 신규 발굴(한국미술신문) 2014.03.0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4-03-04 09:23 조회7,881회 댓글0건

본문

강원도지정문화재 신규 발굴
강원도문화재위원회 강원도지정문화재 9건 신규 발굴 지정
 
강원도는 지난 2월 27일(목) 강원도문화재위원회 동산문화재분과(제2분과) 회의를 개최하고 월정사성보박물관 소장 '삼척 지장암 목조지장보살좌상과 복장유물', '삼척 영은사 석가삼존도와 복장유물', '강릉 보현사 십육나한도'를 강원도 유형문화재로, 월정사성보박물관 소장 '영월 보덕사 석조여래좌상', '월정사 밀부', '오대산사고등록', 원주 구룡사 소장 '아미타설법도', 구룡사 금고(金鼓:쇠북), 태백 유일사 소장 지장보살도 초본을 문화재자료로 지정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월정사성보박물관 소장 지장암 목조보살좌상·영은사 석가삼존도·보현사 십육나한도·보덕사 석조여래좌상은 발원문과 화기(畵器)를 통해 제작자와 제작연대가 명확히 나타나고 조선후기 불교조각과 회화양식을 잘 반영한 수작으로 불교미술사적 가치가 우수하여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월정사 밀부는 국왕이 사찰에 내려 준 밀부로는 강원도에서 발견된 첫 사례로 정조(正祖)가 월정사에 하사한 연대가 명확하게 기록되어 있는 등 조선후기 월정사의 불교사적 위상을 보여주는 자료이고, '오대산사고등록'은 오대산사고의 관리에 대한 상세한 사정을 알 수 있는 문건으로 오대산사고와 관련한 희귀한 사료적 가치가 있어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원주 구룡사 아미타설법도는 화기를 통해 제작자와 제작연대를 알 수 있으며 강원도를 중심으로 활동한 승려 화사(畵師)들에 대한 중요한 자료를 제공해주고, 금고(쇠북)는 18세기 금고의 주조양상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도내에서 희소가치가 커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태백 유일사 소장 지장시왕도 초본은 불화를 그리기 위해 제작한 밑그림으로 작자와 제작연도가 명확하며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것이 드물고, 세밀한 필치와 능숙한 묘법이 돋보여 문화로 지정되었다.

이로써, 강원도 내 지정문화재가 600건을 넘어 문화재 다량 보유 道가 되었다(595건→614건). 이는 10여년 전에 비해 120여건이 증가한 수치이다. 앞으로 강원도에서는 도내 각지에서 전승되어 소장되고 있는 회화, 서적, 고문서, 불상 등의 동산문화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문화재로 지정하는 등의 가치부여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강원도의 문화자산인 문화재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 기사원문보기 http://www.atimes.kr/sub_read.html?uid=127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