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평창동계올림픽특구 규모 18일 심의 결정(연합뉴스) 2013.7.17.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평창동계올림픽특구 규모 18일 심의 결정(연합뉴스) 2013.7.17.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3-07-18 09:17 조회5,334회 댓글0건

본문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 심의…9월 최종 고시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는 오는 18일 국토교통부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평창·정선 등 3개 시·군 6개 올림픽특구 36.3㎢에 대해 심의를 하고 특구 규모를 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국토부에서 특구 규모를 결정하면 '특구종합계획'을 수정 보완해 다음 달 초까지 '대회지원실무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올림픽특구는 국무총리 주재의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심의 확정해 오는 9월 중 고시할 전망이다.

앞서 도는 지난 4일 정부청사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특구지정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특구종합계획(안)을 발표했다.

도는 평창동계올림픽 종합특구 대관령면과 진부면 일원 20.88㎢, 강릉 문화올림픽 종합특구 교동 일원 4.69㎢, 봉평 레저·문화창작특구 봉평면 일원 5.29㎢를 제시했다.

또 오대산 자연 명상특구는 평창 진부면 월정사 주변 0.65㎢, 금진온천 휴양특구는 강릉시 강동면 금진리 0.34㎢, 정선 생태체험특구는 북평면 4.46㎢이다.

도는 특구 선정에 대해 "동계올림픽 개최지역 브랜드와 지역이 보유한 특화자원을 활용,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유도하는 데 무게를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평창 건강올림픽 종합특구는 알펜시아·용평리조트지구, 진부 스포츠·바이오산업지구, 건강·R&D융합지구, 올림픽게이트지구, 관광기반시설지구, 자연순응형 휴양·체험지구 등으로 구성했다.

이 종합특구는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필수 기반시설이 주를 이루지만 바이오산업, 호텔 등 관광숙박시설 등의 유치가 필수적이다.

강릉 문화올림픽 종합특구 역시 빙상경기장을 중심으로 한 문화체육복합지구 외에 녹색비즈니스 시범사업, 해양휴양체험시설, 테마형 숙박단지 등을 위한 투자유치를 기대하고 있다.

봉평 레저·문화창작특구, 오대산 자연 명상특구, 금진온천 휴양특구, 정선 생태체험특구 등 4개의 기능특구는 대부분 사업이 국비 및 지방비, 제도적 지원을 통한 민자사업이 이뤄져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 4개 기능특구에 계획한 오대산 자연휴양마을, 레저·스포츠·엔터테인먼트 기반, 의료관광시설, 휴양림, 플라워가든 등은 평창동계올림픽의 문화·관광 유산으로 남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규석 도 동계올림픽추진본부장은 "특구의 짜임새 있는 개발과 조기 활성화를 위해 선택과 집중의 원칙에 따라 지역을 정했다"며 "특구가 올림픽 유산의 기반이 되도록 추진 중인 전략산업, 컨벤션산업, 특성화 지역 등과의 체계적인 연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limbo@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