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성철스님 친필 유시 도난 18년 만에 회수(연합뉴스)2013.05.02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성철스님 친필 유시 도난 18년 만에 회수(연합뉴스)2013.05.02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3-05-02 17:32 조회5,707회 댓글0건

본문

성철스님 친필 유시 도난 18년 만에 회수


다시 찾은 성철스님 유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8년 만에 되찾은 성철스님의 유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일 성철스님의 유시 1점을 절취해 유통한 피의자 이모씨 등 2명을 절도 등의 혐의로 검거하고 피해품을 회수했다고 전했다. 피의자는 지난 95년 성철스님을 시봉하던 원택스님이 책자 발행을 위해 의뢰한 유품을 사진촬영 하던 중 유시 1점을 절취해 공소시효가 만료되자 이를 유통시켰다. 2013.5.2 xyz@yna.co.kr

사진작가가 촬영 후 빼돌려…지난해 사설경매에 등장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성철스님의 친필 유시(諭示·종정의 가르침을 알리는 문서)가 도둑맞은 지 18년 만에 회수됐다.

이 유시는 1981년 8월 당시 조계종 종정이던 성철스님이 불국사와 월정사 주지 임명 과정에서 빚어진 폭력사태를 타이르며 쓴 글로, 조계종이 보관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해 사설경매에 나와 논란이 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철스님의 유시를 훔친 혐의(절도)로 사진작가 A(57)씨와 이를 매입한 경매회사 운영자 B(65)씨를 장물취득 혐의로 각각 입건하고 유시를 회수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95년 1월 성철스님 유품 촬영 작업에 참여했다 촬영품 중 하나였던 유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성철스님을 23년간 곁에서 모셨던 원택스님은 당시 성철스님에 관한 책자를 발행하기 위해 평소 친분이 있던 유명 사진작가에게 유품 촬영을 맡겼다. 당시 보조작가로 촬영에 참여했던 A씨는 촬영 후 유시를 빼돌려 보관해오다 지난해 이를 시중에 내놓았다.

서울 종로구 관훈동에서 미술품 경매회사를 운영하는 B씨는 이 유시가 장물이라는 점을 알고도 지난해 1월 20일께 1천만원을 주고 사들였다. 유시는 지난해 3월 경매에서 2천100만원에 낙찰됐다.

스님이 수사대로 간 까닭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원택스님이 2일 오전 마포 광역수사대에서 18년만에 되찾은 성철스님의 유시를 설명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성철스님의 유시 1점을 절취해 유통한 피의자 이모씨 등 2명을 절도 등의 혐의로 검거하고 피해품을 회수했다고 전했다. 피의자는 지난 95년 성철스님을 시봉하던 원택스님이 책자 발행을 위해 의뢰한 유품을 사진 촬영하던 중 유시 1점을 절취해 공소시효가 만료되자 이를 유통시켰다. 2013.5.2 xyz@yna.co.kr

경찰은 지난해 6월 '성철스님과 관련한 위작이 시중에 돌아다닌다'는 첩보를 입수, 수사에 착수했다.

조계종 측은 유시를 잃어버린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경찰 수사가 시작된 뒤에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시를 낙찰받은 유모씨도 경찰 수사 사실을 알고는 B씨에게 항의해 다른 문화재로 돌려받았다.

처음에는 완강히 혐의를 부인하던 A씨는 나중에 "처음부터 유시를 훔치려던 것은 아니고 촬영장소에 남기고 간 유시를 보관해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성철스님의 유시는 애초 두 점이 작성됐으나 한 점이 소실되고 현재 한 점만 남아있는 상태로, 조계종 종단의 귀중한 기록유산으로 꼽힌다.

원택스님은 "당시 촬영 유품이 수십 개에 달해 도난 사실을 미처 몰랐다"며 "성철스님을 모셨던 사람으로서 유품을 잘 지키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공소시효(5년)가 끝나 형사 처벌을 받지 않는다"며 "회수한 유시는 진품으로 확인됐으며, 앞으로 조계종에서 보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nomad@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