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한국의 맛과 멋을 찾아 달리는 ‘한류관광열차’(뉴스천지)2013.01.29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한국의 맛과 멋을 찾아 달리는 ‘한류관광열차’(뉴스천지)2013.01.29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3-02-01 09:31 조회2,011회 댓글0건

본문

한국의 맛과 멋을 찾아 달리는 ‘한류관광열차’
2013년 01월 29일 (화) 16:07:11 이경숙 기자 thetop80@newscj.com
[천지일보=이경숙 기자] ‘한류관광열차’가 새로운 한류코스로 운행된다.

기존의 춘천 남이섬 코스로 운영됐던 코레일관광개발(대표이사 이건태) 한류관광열차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한국의 맛과 멋 그리고 동계올림픽까지 미리 만나 볼 수 있는 원주‧평창 당일코스로 12월까지 운행한다.

또한 2월 2일까지는 평창송어축제, 3월 30일까지는 대관령 치즈만들기 체험까지 즐길 수 있는 시즌상품으로도 운행한다.
2010년 12월부터 운행한 한류관광열차는 열차 내에서 한류를 직접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된 테마열차로 한류스타 소지섭 사진으로 랩핑이 돼 있어 외국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열차 내에서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돼 있어 여행이 지루할 틈이 없다.

청량리역을 출발한 원주‧평창코스(당일)는 원주역에 도착 후, 드라마 식객의 촬영지인 한국전통음식문화체험관으로 향한다. 이곳에서는 비빔밥 만들기 체험을 통해 한국의 맛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다음은 피톤치드 한 가득 품어가는 월정사 전나무 숲으로 향한다. 월정사 주변에는 약 1km에 걸친 500년 이상 수령의 전나무 숲이 관광객을 맞이한다. 아름드리 전나무숲길을 걸어보며 일상의 피로를 날려버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보자.

마지막으로 영화 ‘국가대표’의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알펜시아 스키점프대로 향한다. 백두대간의 정기가 흐르는 대관령의 해발 700m에 위치한 알펜시아 리조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와 휴양‧레저‧스포츠‧비지니스 등을 위한 복합 리조트로 운영되고 있다.

코레일관광개발 이건태 대표이사는 “한류관광의 큰 역할을 해온 한류관광열차는 앞으로도 한국의 진정한 멋과 맛을 알릴 수 있는 기차여행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