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오대산 일대 올림픽특구 지정을” (서울신문)_ 2012.02.24(금) > 언론에 비친 월정사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언론에 비친 월정사

언론에 비친 월정사

“오대산 일대 올림픽특구 지정을” (서울신문)_ 2012.02.24(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2-02-24 11:08 조회5,005회 댓글0건

본문


강원대 산업경제硏·월정사 “경제적 효과 극대화”

2018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강원 평창 오대산 일대를 올림픽특구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강원대 산업경제연구소와 대한불교조계종 오대산 월정사는 23일 기자회견을 갖고 동계올림픽을 통한 경제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오대산이 가진 문화적 유산을 명소화하고 원주~강릉 간 복선전철이 지나는 진부 통과지점 역을 월정사역으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오대산 월정사 일대가 올림픽특구로 지정되면 특구 내에 세계적인 명상센터를 건립, 선수들의 경기력을 높이고 관광명소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월정사 주변의 울창한 전나무 숲과 조용한 사찰을 활용해 ‘명상’을 관광상품화하면 스포츠인들뿐 아니라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각광받을 것이라는 계산에서다.

특히 동계올림픽을 통한 내실 있는 관광활성화를 위해 오대산국립공원 일대를 월정사와 연계시켜 오대산치유명상센터, 템플스테이체험관광, 국립 세계기록문화유산박물관 등 구체적인 관광 아이템도 적극 개발해 나가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밖에 원주~강릉 간 전철이 지나며 동계올림픽의 허브 역사가 될 진부 통과지점 정차역(호명리 일대)을 월정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를 위해 월정사역 명명 추진위위원회까지 구성됐다.

월정사 원행 스님(부주지)은 “오대산 일대를 올림픽특구로 지정하고 월정사가 보유한 문화적 요소를 동계올림픽에 접목하면 성공 올림픽과 지역의 문화를 통한 세계적인 명소로 발전시키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창 조한종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