現代의 苦惱를 宗敎에 묻는다(6) > 탄허스님방산굴법어


수행/신행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탄허스님방산굴법어

탄허스님방산굴법어

現代의 苦惱를 宗敎에 묻는다(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7-12-06 12:59 조회923회 댓글0건

본문

6범부는 묻힌 금과 같은 존재

 

윤태림 : 범부도 부처님이나 예수님과 같은 성인이 될 수 있다는 얘기가 되겠군.

 

탄허 : . 범부도 닦아서 시공이 끊어진 마음자리를 각파(覺破)하면, 즉 삼위일체가 된다면 부처님이나 예수님과 똑같이 될 수 있다는 얘기지.

 

윤태림 : 그런데 저는 잘 모르겠지만, 아까 말씀한 것 중에서 율곡이 대답한 솔개가 하늘을 날고 고기가 물에 뛰노는 것은 색즉시공 공즉시색이란 말에는 당치 않은 것 아닌지.

 

탄허 : 아니지, 아주 훌륭한 답입니다.

 

윤성범(神學) : 유교와의 관계에 있어서는 삼위일체를 효경(孝經) 같은 데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아버지와 아들은 친함이 있고[父子有親] 그 친()에서 아주 인격적인 관계를 맺게 되는데, 불교에서 삼신설(三身說)이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삼신설에 남성여성의 구별은 없습니까?

 

탄허 : 없습니다. 남녀 구별 없이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데 부처님은 그것을 수용하고 우리 범부는 갖춰져 있기만 합니다. 산 속에 묻힌 금처럼. 자체는 똑같은 금이지만 금 노릇을 못한다, 이렇게 되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