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대한항공, 해외공항 직원을 한국 전도사로(머니투데이)_2011.02.18(금) > 언론보도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월정사 템플스테이

언론보도

언론보도

대한항공, 해외공항 직원을 한국 전도사로(머니투데이)_2011.02.18(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1-02-19 09:03 조회5,872회 댓글0건

본문

image
↑대한항공은 지난 16일부터 오는 19일까지 3박 4일동안 해외 공항직원 총 63명을 대상으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한국의 따뜻한 정으로 고객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런 코리아 프로그램' (Learn Korea Program)을 마련했다. 사진은 행사에 참여한 대한항공 해외 공항직원들이 월정사에서 염주 꿰기를 하고 있는 모습.

한국문화 체험기회 제공… 한국방문 홍보대사로 임명


대한항공은 18일 강원도 평창군 월정사에서 대한항공 해외 공항직원 총 63명을 대상으로 사찰 체험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직원들은 14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월정사를 둘러보고 염주 꿰기와 사찰 음식을 맛보는 등 한국 전통문화의 일부인 불교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해외공항에서 근무하는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한국의 따뜻한 정을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런 코리아 프로그램' (Learn Korea Program)의 하나인 이날 행사는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와 강원도청, 국립중앙박물관의 후원으로 지난 16일부터 오는 19일까지 3박 4일간 진행된다.

한국을 찾은 대한항공 해외 공항직원들은 지난 16일 한국 문화유산의 보고인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을 견학한 후 '한국방문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홍보대사가 된 63명의 직원들은 앞으로 해외 현지 한국 홍보행사를 지원하고 한국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대한항공 해외 공항직원들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창덕궁과 한국 전통의 멋이 살아 있는 인사동을 방문, 우리나라 대표음식인 비빔밥과 갈비 등을 맛보는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

이밖에도 2018 동계올림픽 후보지인 평창을 방문해 알펜시아 스포츠파크 내에 있는 스키점프 경기장 등을 견학하는 등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 추진사항을 살펴봤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대한항공 호놀룰루 공항 직원 하타 로날드씨는 "한국 문화 유산의 보고인 국립중앙박물관과 유명한 사찰인 월정사를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특히 하와이에서 체험할 수 없는 동계 스포츠 시설을 직접 볼 수 있어 인상 깊었다" 고 말했다.

홍콩 공항 근무직원 주숙민 씨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 며 "앞으로 외국인 고객들에게 한국문화를 알리는 한류 전도사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은 외국인 객실승무원들을 대상으로 내국인 직원 홈스테이 행사 개최하고 자선바자회 참여 및 자원봉사 활동 등을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 고객들을 대상으로도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번지 월정사 템플스테이
전화 : 033-339-6606~7 / 010-7304-6692     팩스 : 033-334-6606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