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클라우드

힐링’하며 한해 마무리…연말 여행지 추천 3곳 > 언론보도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월정사 템플스테이

언론보도

언론보도

힐링’하며 한해 마무리…연말 여행지 추천 3곳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연수국 작성일18-12-23 11:02 조회4,458회 댓글0건

본문

서울=뉴스핌] 송유미 기자 = 2018년이 2주도 안 남았다. 한 해의 끝에는 자연으로 돌아가 몸과 마음을 정갈히 하고 새해맞이를 위한 시간을 가져보자. 한 해를 마무리하며 사색하기 좋은 국내 여행지 3곳을 추천한다.  

◇ 충북 제천 '리솜포레스트'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충북 제천의 리솜포레스트 인피니티 풀. yoomis@newspim.com

올해도 예고된 한파로 견디기 힘든 추위가 들이닥쳤다. 차가운 공기가 아직은 낯선 요즘 뜨듯한 노천탕에서 몸을 녹여보는 건 어떨까. 한 해동안 치열하게 살아오며 쌓인 피로와 잡생각들이 사라진다. 머리는 차갑고 가슴아래로는 따뜻한 물 안에 앉아있노라면 승리감 마저 든다. 특히 제천의 '리솜포레스트'는 구학산 설경이 뒤로 펼쳐지는 인피니티풀을 자랑한다. 150년 된 원시림 속에 들어서 있는 리조트로 이곳의 야외풀은 숲을 바라보며 야외에서 즐기는 국내 유일의 포레스트형 스파풀이다. 완전히 자연에 파뭍힌 리조트에서 온전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 월정사 템플스테이 

[평창=뉴스핌] 송유미 기자 = 월정사 템플스테이 중 범종 치기. yoomis@newspim.com

절에 대해 특별한 거부감이 없다면 오대산이 품은 대표 사찰 월정사에서 자연의 정취를 느끼며 템플스테이를 떠나보는 것을 추천한다. 월정사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1박 2일 체험형 템플스테이는 사찰 예절 습득, 공양, 범종 치기, 예불, 108배 염주만들기, 전나무숲길 걷기 등 알찬 프로그램으로 하루를 바쁘게 또 조용히 보낼 수 있다. 절내에서 법복을 입고 행동거지를 신중히 하면 마음 또한 정갈해지는 느낌이다. 특히 월정사의 전나무숲은 국내서 가장 큰 전나무 군락지로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 배경지가 된 곳이기도 하다. 새하얀 눈에 뒤덮힌 전나무가 늘어선 가로수길을 걸으면 그 자체로 힐링이 된다.  

◇ 제주 한라산국립공원 

[제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제주 한라산국립공원 설경. yoomis@newspim.com

눈덮힌 한라산은 겨울여행의 백미다. 제주도의 중앙부에 솟아 있는 한라산은 남한에서 가장 높은 산이기도 하다. 정상에는 둘레 약 3km, 지름 500m의 백록담이 사계절 내내 절경을 연출해 많은 등산객들의 발길을 끈다. 한라산을 오르는 코스로는 영실코스, 성판악코스, 어리목코스, 관음사코스, 돈내코코스까지 총 5개의 등반코스가 있다. 이중에서도 영실코스와 관음사코스가 아름다운 산세로 가장 선호도가 높지만 겨울 한라산은 어느 코스를 오르더라도 눈부신 설경으로 환상적인 겨울왕국을 볼 수 있다. 한라산은 왕복 8시간은 족히 걸리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대비를 해야한다. 각 코스의 소요시간과 거리, 강도 등을 미리 확인해 자신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고 철저히 장비를 갖춰 겨울산행의 안전사고에 대비하자.

yoomis@newspim.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번지 월정사 템플스테이
전화 : 0507-1484-6606 / 010-7304-6692     팩스 : 033-334-6606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