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 수목장문제로 이렇게 부산북구가 힘들어야 합니까? 급기야 어르신한분119 실려가셨습니다. > 스님과의 대화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스님과의 대화

스님과의 대화

스님 수목장문제로 이렇게 부산북구가 힘들어야 합니까? 급기야 어르신한분119 실려가셨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무정 작성일17-04-05 10:52 조회62회 댓글0건

본문

부산 북구 덕천동 \'수목장\' 반대, 지금의 묘지도 이전하자 주장 제기 게시판

 

2017.04.04. 16:15

 

 

 

복사 http://blog.naver.com/newsnnewsn/220974939682

 

번역하기 전용뷰어 보기

 

 

 

 

▲ 부산북구청 앞에서 지역주민과 구의회 의원들이 연일 ''수목장'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김정방 의원(오른쪽 두 번째)의 모습도 보인다.
 
[뉴스앤뉴스=강수환기자] 부산 북구 덕천동 '수목장' 허가 신청에 북구주민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이번 사태가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본보 3월28일자 '학교주변 '수목장' 장례시설 신청...북구 덕천,화명 주민들 절대불가' 보도) 

연일 주민들의 집회가 해당 부산 북구청 앞에서 계속되는 가운데, 4월16일경 허가와 반려 중 곧 결정 해야하는 북구청의 결론에 앞서 북구의회 주민도시위원장인 김정방의원은 이번 기회에 예산을 투입해라도 현재 있는 800여구(산45-16번지)의 묘지를 다른 곳으로 이전해서 '주민공원'으로 만들자는 주장이다.

김정방 의원은 "옛날 맹자의 어머니는 삼천지교를 행해서 맹자을 성현의 반열에 올렸다"며 "그만큼 교육은 주변여건이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학교와 주택들이 밀집한 지역에 수목장이 들어선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차라리 이번 기회에 그곳에 있던 연고없는 대부분의 묘지들을 적법한 절차를 거쳐 이전시키고 주민공원이 조성되야 한다"며 목청을 높였다.

김 의원은 "예전 화명동이 개발되면서 그곳에 있던 무연고 묘지들이 지금의 덕천동(산45-16번지)으로 옮겨왔다. 때문에 그 지역이 '묘지·자연녹지·상대정화구역'이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제라도 알았으니 차라리 수목장이 아니라 묘지들을 옮겨야 하지 않겠느냐"며 지금의 묘지이전을 주장했고 "황재관 북구청장으로서는 수목장 신청 역시 민원이어서 처리는 해야겠지만, 허가가 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덕천동 수목장 허가가 나지 않을 경우 종교단체의 불허가에 대한 '행정소송'에 대해서도 "법이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 않다"면서 "오히려 법적(교통평가,혐오시설)으로도 장례시설이 들어와서는 안되는 지역이지 않느냐"고 반문, 크게 개의치 않아도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부산지역의 갑부로 알려진 '〇〇고무' A모 씨의 후손들이 종교단체를 앞세워 부산 북구 덕천동 산45-16번지 일대를 자연장지 조성사업(수목장)으로 허가해 달라는 신청서를 부산 북구청에 제출한 상태이다. 

부산 북구청은 4월16일 전에 허가와 반려 중 결정을 내려야하고 현재 관계기관 의견조율 중이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