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 월정사 정념 스님의 새 책 ≪출가학교≫가 출간 되었습니다. > 공지사항


소통Odae mountain Woljeongsa

마음의 달이 아름다운 절
공지사항

공지사항

오대산 월정사 정념 스님의 새 책 ≪출가학교≫가 출간 되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정사 지킴이 작성일16-05-12 12:53 조회3,952회 댓글0건

본문

출가학교배너.jpg

지금 행복하십니까?
당신의 삶에도 쉼표가 필요합니다.
오대산 월정사 정념 스님의 새 책 ≪출가학교≫ 출간

정념 지음 | 304쪽 | 16,000원 | 140X201mm | 모과나무
발행일 2016년 5월 14일 | ISBN 979-11-87280-04-0 (03220)
분야 : 종교 > 불교 > 불교 일반


[책소개]

지금 행복하십니까?
당신의 삶에도 쉼표가 필요합니다.


오대산 월정사에서 출가학교를 이끌고 있는 정념 스님이 ≪출가학교 – 처음 만나는 자유≫를 펴냈다. 어디를 향해 가는지 모른 채 바쁘게 달려가는 현대인들에게 물음표(?)를 던지고, 쉼표(,)를 제시하는 정념 스님은 ‘출가학교’는 단순히 행동으로 보여지는 출가의 외형적 모습이 아니라 ‘자유와 행복’이라는 내면의 삶, 즉 출가정신에 집중한다고 말한다.
정념 스님은 월정사 주지 취임 첫해인 2004년부터 1개월 과정의 ‘출가학교’를 열었다. 지금까지 약 3천 명에 달하는 인원이 거쳐 갔다. 이 가운데 출가자도 150여 명이나 배출되었다. 참가자 연령대도 2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하다. 여러 방송 매체에서도 출가학교에 대해서 보도했다. 이제 다시 ‘행복해지는 법’과 ‘출가정신’을 담은 ≪출가학교≫가 ‘처음 만나는 자유’라는 부제를 달고 책으로 나왔다.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을까?
현대인들의 바쁜 일상과 허덕이는 삶

≪출가학교≫ 제1부 ‘집을 나서다 – 출가’에서는 지금 우리들의 삶을 진단하고 있다. 정념 스님은 참가자들의 현상을 통해 우리 사회를 진단하고 있다. ‘지금 행복하십니까?’라는 물음을 던지며 시작하는 글은 ‘지식은 넘치고 지혜가 부족한 세상’과 ‘물질은 풍요롭고 마음이 가난한 세상’을 꼬집고 있다.
우리들이 ‘나’라고 하는 것과 ‘내것’이라는 것을 움켜쥐고 집착과 번뇌를 키우기 때문에 행복하지 못하다고 한다. 우리들이 알고 있는 ‘출가’는 세상과의 단절을 의미하고 두려움과 외로움의 세계라고 잘못알고 있다. 이러한 출가에 대한 오해도 풀어주고 있다.

머리카락을 자르고 말을 삼가다
끝없이 머리를 숙이고 ‘나’를 찾아가다

≪출가학교≫ 제2부 ‘산에 들다 – 입산’에서는 그동안의 삶에서 완전히 벗어난 새로운 삶을 위한 연습들을 소개하고 있다. 출가한 사람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머리카락을 자르고 물들인 옷을 똑같이 입는 것이다. 말을 삼가거나 묵언을 하는 경우도 있다. 공동체 생활의 엄격한 규율과 절집 식사법인 발우공양을 하는 것도 그 가운데 하나이다.
말과 행동의 습관을 바꾸는 연습이다. 개성의 표출법인 헤어스타일과 패션을 통제하고, 일체 말을 하지 않음으로 ‘나’를 세우는 일도 없어진다. 우리는 그동안 ‘나’를 세우면서 번뇌를 만들고 갈등을 일으키며 살아왔기 때문이다.

선입견을 버리고 현실에 충실한 주인공의 삶
내 삶의 변화가 시작된다

≪출가학교≫ 제3부 ‘새 길을 가다 – 수도’에서는 ‘출가학교’의 정진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매일 새벽 3시에 일어나 새벽예불과 108배, 참선 등의 정진과 발우공양의 일상은 하나 하나가 가르침이고 실천이다. 배워서 안다는 것에 대한 점검은 마음이 얼마나 편안해졌는지, 말투가 부드러워졌는지, 행동이 겸손해졌는지, 삶이 행복하고 평화로운지, 이웃에게 따뜻해졌는지를 통해 알 수 있다.
욕심과 분노, 아집과 교만, 그리고 의심하는 중생의 마음에서 자비와 슬기, 용서와 포용, 감사와 만족의 부처의 마음으로 바꾸는 것이 수행이다. ‘출가학교’의 일상은 수행이 아닌 것이 없다. 그것은 내 삶의 변화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불꽃 속에 핀 연꽃처럼 향기를 전하는 사람
다시 집으로, 세상 속으로

≪출가학교≫ 제4부 ‘길을 나서다 – 하산’에서는 ‘출가학교’를 마치고 다시 세상 속으로 나아갔을 때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말하고 있다. 우리가 다시 돌아갈 곳은 더 이상 사바세계의 중생계가 아닌 아름다운 꽃밭으로 보이는 깨달음의 세계라고 말하고 있다. ‘나’에 대해 집착하고, ‘나와 너’를 구분하는 분별의 세계가 아닌 모든 생명이 하나인 깨달음의 세계인 것이다.
부처님이 깨달음을 이루고 첫 안거를 지낸 후 60명의 제자들에게 선포한 ‘전법선언’을 소개하면서 붓다처럼 당당하게 나아가라고 당부한다. ‘출가학교’에서 배운 깨달음을 세상에서 실천하면서 살아간다면 누구나 ‘수행자’라고 말한다.

정념 스님은 많은 사람들이 ‘출가학교’에 참여하기를 바란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자기를 내려놓고 더 행복해지는 법을 배워서 자유로워지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이 책은 ≪출가학교≫라는 이름을 달았지만 ‘불필요한 것들을 버리고 행복하고 자유롭게 살기’라는 수행자의 메시지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5318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 033)339-6800     팩스 : 033)332-6915
COPYRIGHT ⓒ 2016 오대산월정사. ALL RIGHTS RESERVED.